close

한국일보

경제

“미 떠난 중남미서 중 영향력 커진다… ‘세기의 기회’ 누릴 것”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wondosa

    신용하면 트럼프처럼 못 믿을 만 한 이도 드물지요, 지금 트 가 하는 일방적인 미국만을 위한 정책은 결국엔 미국이 고립되며 못믿을 미국이며 상대못할 미국으로 미국이 세계 일일생활권인데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며 살아 남기가 어렵게 되는 결과가 될겁니다, 정치 하는 이 는 더 노력해야 되 고 우리는 내일도 있다는 걸 알면서 조심 준비하면서 일을 처리하고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원만하게 거래를 하면서 사는게 지혜스럽다 할수있지요.

    06-07-2020 04:58:42 (PST)
  • OneMan

    중국공산당의 신용도는?

    06-07-2020 04:39:38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