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영어로 쓴 가장 위대한 20세기 소설’

댓글 2 2022-06-21 (화) 민경훈 논설위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baden

    위대한 분임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는 듯합니다. 59세로 타계하기 까지 이런 역작들을 내놓았다는 것을 보면.. 아일랜드가 자랑할 만한 대 문호에요..

    06-21-2022 11:28:33 (PST)
  • baden

    민경훈 논설위원님은 영문학을 전공하신 듯 해박한 글 감탄하게 됩니다. 아울러 제임스 조이스의 이 소설을 읽어보고 싶은 욕망이 강하나 그의 다른 두책, 더블리너스나 젊은 예술가의 초상과 달리 600여페이지에 달하는 대작이고... 또 율리시즈 그리이스 신화로서의 율리시즈의 내용을 기억하고 있어야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즈를 잘 이해하면서 읽을 수 있겠다 하는 두가지의심적 부담이 따르니 쉽게 책장을 열어볼 엄두가 안나지만, 여하튼 이 위대한 소설의 존재를 알게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립니다.

    06-21-2022 11:27:33 (PST)
1


KTOWN1번가 프리미엄 광고

  • 부동산부동산
  • 자동차자동차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지식톡

more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지사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