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결국은 ‘언어의 싸움’

댓글 1 2017-06-14 (수) 조윤성 논설위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Bj007

    단순한 언어의 싸움이나 프레임 겨루기라 보기에는 무리 아닐까요? 본질은 수구와 진보의 끝없는 대결 인듯... 숫적인 우세를 보이던 수구 혹은 보수 세력이 이젠 진보세력에게 수적 열세를 보이기 시작하는 시점인것 같아요. 숫자 대결에서 밀리는거지요. 아무리 언어나 프레임으로 작전을 짜도 숫자에 밀리면 여론, 선거에서 지기 때문에 별로 결과에 영향을 못미치지요

    06-14-2017 15:18:00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qoo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