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특별한 감사로 보낸 추수감사절

댓글 4 2023-12-16 (토) 조광렬 민족문화네트워크 대표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4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HangookSarang

    마틴 루터 킹을 비롯해 흑인 인권 인사들의 노력으로 흑인들에 대한 차별이 상대적으로 많이 없어졌다. 덩달아 얼굴색 누런 우리 한인들도 혜택을 보게됐다. 조만간 공화당 지역 (남부 바이블 벨트지역) 에서도 우리같은 유색인종이 버젓이 차별 걱정없이 활개치며 다닐수 있는 시대가 오기를 기원한다.

    12-16-2023 09:35:13 (PST)
  • oscur

    흑인들의 대학진학율, 주택소유, 범죄율을 보면 과연 흑인사회의 지도자들은 뭘하고 있는지? 인종차별은 반드시 없어져야 하지만 이런 객관적인 자료들이 그들 스스로를 차별을 받게 행동하는 이유도 있다. 흑인이든 누구든 각자 하기나름. 우리도 같은 한국사람끼리 차별하지 않은가?

    12-16-2023 09:08:47 (PST)
  • fontanahead

    미국에서는 공식적으로 Black 또는 Negro를 쓰지않도록 되었는데 우리는 아직도 ㅠ흑인이라는 표현을 거침없이 씁니다. 이호칭을 적적히 바꾸지않고 있다가 언젠가는 흑인단체로부터 항의를 받을겁니다.

    12-16-2023 08:34:55 (PST)
  • wondosa

    감사할줄 과마와할줄모르는자들 하늘은 이들을 절대로 도웁지 않을겁니다, 천상천하 하늘아래모든건 어느하나 못쓸게 없고 모두가 존경받아 마땅하게 하늘이 만들었는데도 지들이 무언데 다른걸 저울질하며 사는고 ...어리석은 못난 질낮은 추악한 냄새나는 영혼 염치없는영혼 양심도 축은지심도 없는 불쌍한 자들....ㅉㅉㅉㅉㅉㅉ

    12-16-2023 06:10:29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남가주 날씨(°F, 화씨)

오늘의 환율

FreeCurrencyRates.com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지사별 뉴스